[기사입력일 : 2015-01-22 11:18]

평택농관원, 설 성수 농식품 부정유통 일제 단속

양곡, 친환경, 쇠고기 이력제 단속 병행 실시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평택사무소(소장 노승환)는 2월 17일까지 설 대비 제수·선물용 농식품의 원산지, 양곡표시 등* 부정유통 방지를 위해 특별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쇠고기이력번호, 친환경인증농산물 단속도 병행

 

이를 위해 농관원 평택사무소 특별사법경찰 8명과 명예감시원 30여 명 등 총 38명을 투입하며 유관기관과도 합동단속을 벌여 단속의 효율성을 극대화시킬 계획이다.

 

이번 단속은 설 명절을 앞두고 농·축산물 유통량증가에 편승한 농식품 원산지와 양곡표시, 친환경농산물의 거짓·오인·미표시 등 시장 교란 행위에 사전 대응해 국민 불안을 해소와 생산자 및 소비자를 보호하는 데 역점을 두고 추진된다.

 

단속사항은 값싼 수입산을 국내산으로 둔갑·혼합하는 행위, 양곡의 품종이나 생산연도 등을 속이는 행위, 일반농산물을 친환경인증 농산물로 거짓 표시 하는 행위, 쇠고기이력번호 거짓표시 등 농식품 부정유통 전반에 관한 사항이다.

 

단속효과를 높이기 위해 사전 정보수집 및 모니터링을 강화해 취약업체와 품목을 선택한 후 집중 단속할 예정이다.

 

관세청 통관자료, 검역본부 검역정보 등을 사전에 수집·분석해 제수용 농식품 수입이 많은 업체를 선정, 유통경로를 추적 단속하고, 미곡종합처리장(RPC), 임도정공장 등 쌀 가공포장업체, 포장을 해체해 재포장 판매하는 업체 등 위반 개연성이 높은 업체를 선택해 단속을 강화할 계획이다.

 

지능적인 위반사범은 야간·주말 등 잠복근무는 물론 과학적인 분석법 (DNA분석, 근적외선분광분석법, 신선도검정)등을 적극 활용해 국민의 먹거리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는 설 곳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친환경인증품 및 소고기 이력번호는 현장 정보화기기를 활용해 표시사항 일치 여부를 즉시 확인하고 의심품목은 샘플을 채취해 잔류농약이나 동일성검사를 실시하며, 식약처, 경찰청 등 관련 기관과 정보를 교류, 필요시 범부처 합동단속도 추진할 예정이다.

 

농관원 평택사무소 관계자는 단속의 효과를 높이고 부정유통을 조기에 근절시키기 위해서는 국민들의 감시·신고 활성화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농식품을 구매할 때 원산지표시 등을 확인하고 표시가 되지 않았거나 표시된 원산지 등이 의심되면 전국 어디서나 전화(1588-8112), 평택농관원 (031-657-6060)에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강길모
[기사입력일 : 2015-01-22 11:18]







문화
포토동영상
 
 
 
 
상호 : 평택조은뉴스 / 발행인, 편집인 : 강길모 / 등록일 : 2012년 7월17일
주소 : 경기도 평택시 이충동 448-10 / 등록번호 : 경기아50243 / TEL : 031-668-9600 copyright(c) 2011 평택조은뉴스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