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일 : 2015-06-10 14:57]

“탄저균 반입 철저히 조사하고 공개해야”

“폐기 발표에도 불안과 의혹 해소되지 않아”


시민단체, 관련 책임자 처벌과 진상규명 촉구

 

 

지난 6월 1일, 평택사회경제발전소를 비롯한 전국 65개 시민단체 회원 70여명은 오산 미군기지(K-55) 살아있는 탄저균 배송 사건과 관련해 K-55 정문과 모닝게이트 앞에서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 등을 요구하는 규탄대회를 열었다.

 

지난달 27일(현지시간) 미 국방부는 유타 주, 군 연구소에서 살아있는 탄저균 표본을 캘리포니아와 메릴랜드 등 9개 주로 보냈으며 1개는 오산 주한미군의 합동위협인식연구소(ITRP)로 배달했다고 밝혔다.

 

규탄대회에서 시민단체 관계자는 “탄저균 한국 반입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직결되는 문제” 라며 “미군 측은 탄저균을 적절한 절차에 따라 폐기했다고 발표했지만 국민들의 불안과 의혹은 해소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미당국은 탄저균 반입 사건을 철저히 조사하고 국민에게 조사과정을 공개하라”고 진상규명을 촉구하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직결된 모든 문제에 대해서는 한국정부의 동의 없이 주한미군이 일방적으로 추진할 수 없도록 SOFA협정을 개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탄저균은 세계 180여국에서 사용을 금지하는 고 위험성 병원체이며 소량이라도 공기 중에 노출되면 사람이나 동물의 체내로 침입해 독소를 생성, 혈액 내의 면역 세포를 망가뜨리고 쇼크를 유발하는 등 100㎏이면 100만 명을 살상할 수 있는 생물학무기로 치사율이 95%에 이른다.




강길모
[기사입력일 : 2015-06-10 14:57]







문화
포토동영상
 
 
 
 
상호 : 평택조은뉴스 / 발행인, 편집인 : 강길모 / 등록일 : 2012년 7월17일
주소 : 경기도 평택시 이충동 448-10 / 등록번호 : 경기아50243 / TEL : 031-668-9600 copyright(c) 2011 평택조은뉴스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