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일 : 2016-12-30 14:06]

<뉴스 그 후> 평택시, ‘간판이 아름다운 거리’ 조성사업




예산편성 늦어져 연내 마무리 어려워

 


2015년 3월 초순 경기도는 6개 시군을 대상으로 ‘간판이 아름다운 거리 조성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힌바 있다. 그보다 앞선 1월부터 공모와 현장평가를 거쳐 주민참여도와 사업효과가 높고 사업완료 후 지속적인 관리가 가능한 6개 시·군 6곳을 사업대상지로 선정했다.

사업대상은 평택시 태평아파트 상가, 시흥시 신현로, 파주시 산내마을 8단지 상가, 광명시 가학로, 안성시 중앙로, 연천군 연신로다. 경기도는 총사업비의 30%에 해당하는 3억1천200만 원의 도비를 지원하고 각 시에서 70%를 부담하는 매칭사업 형태로 해당사업을 진행하게 된다. 평택시는 소요예산으로 2억5천만 원을 편성했다.

당초 경기도는 올해 말까지 간판 교체작업을 마무리 할 예정이었지만, 2월경이 돼서야 각 시·군별로 사업 확정공문이 발송되다보니 시에서는 추경예산 편성으로 예산을 수립할 수밖에 없어 사업진행이 예정보다 늦어지게 됐다.

시 관계자에 따르면 “2016년 예산을 수립할 때까지만 해도 당해 사업이 확정적이지 않았기 때문에 미리 예산을 수립할 수 없었고, 부득이 추경으로 예산을 편성할 수밖에 없었다”는 설명이다. 예산이 확보된 후 상가관계자들과 간판의 개수를 줄이거나 크기를 줄이는 등 세부적인 협의절차가 진행되고 있다는 설명도 이어졌다.

당사자 간 협의절차가 종결된 후에는 간판 시안을 제작하고 기존 간판을 철거하는 등 한 달 이상은 소요될 것으로 보여 간판교체작업은 해를 넘어서 2월은 돼야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사업을 통해 판류형 간판이 입체형 간판으로 바뀌게 되며, 간판 개수도 업소당 평균 3∼4개에서 1∼2개로 줄어 간판 개수가 절반이상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사업으로 인한 효과로는 △ 혼란스럽고 무질서하게 난립한 간판 정비로 쾌적하고 아름다운 거리 경관 조성 △ 깔끔하게 디자인된 간판을 통해 지역상권 활성화에 기여 △ 기존 형광등 간판을 LED 전구 간판으로 교체해 75% 이상 소비전력 절감 등을 들 수 있다.

한편, 도는 지난 2004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78개 지역에 도비 237억 원을 투입해서 3만3천720개 간판을 정비, 도시환경 개선 및 지역상권 활성화에 기여했다. 이번 사업을 계기로 무질서하게 난립한 간판이 정비돼 쾌적한 가로경관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구원서 기자 guwonseo@naver.com 




[기사입력일 : 2016-12-30 14:06]







문화
포토동영상
 
 
 
 
상호 : 평택조은뉴스 / 발행인, 편집인 : 강길모 / 등록일 : 2012년 7월17일
주소 : 경기도 평택시 이충동 448-10 / 등록번호 : 경기아50243 / TEL : 031-668-9600 copyright(c) 2011 평택조은뉴스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