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일 : 2018-04-30 11:44]

공 시장, “쓰레기 소각장 절대 반대”

“끝까지 시민과 함께 하겠다” 의지 밝혀…


 

지난 414일 시민걷기대회에 참석한 공재광 평택시장은 SRF발전소 건립반대 추진위원회원들과 시민 앞에서 쓰레기 소각장 건립을 반대한다는 의사를 분명히 밝히고 반대추진위 회원과 주민이 갖고 있던 오해를 풀었다.

 

도일동 SRF발전소 건립반대 추진위원회(이하 반대추진위)를 주축으로 70여명의 시민이 평택역 광장에 모여 평택시청까지 상여를 메고 열병합발전소 건립을 반대하는 거리행진을 지난 44일 실시한 바 있다.

 

 

이들은 평택시청에 도착해 공재광 시장과의 면담을 시도 했으나 불발에 그쳤다.

 

 

공재광 시장은 도일동 주민과 반대추진위, 시위에 함께한 분들이 청사에 도착했을 때, 다른 시민단체와 면담중이었다“sns 등을 통해 열병합발전소 건립 반대의사를 분명히 밝힌바 있고, 절대 시민을 외면하지 않았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시민과 끝까지 함께 할 것이라며 반대추진위와 시민 앞에서 의지를 밝혔다.

 

 

SRF열병합발전소는 폐기물(폐플라스틱, 폐비닐, 폐타이어, 동물사체 등)을 고체로 압축해 만든 고형연료를 태워 얻는 증기를 공급하는 방식으로 운용되는 발전소로, 신재생에너지로 주목받았다.

 

 

하지만 고형연료를 태우는 과정에서 미세먼지와 다이옥신, 아산화가스, 이산화질소 등 유해물질이 발생해 주민건강과 대기오염에 악영향을 끼친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발전소 설치를 반대하는 지역주민들은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평택시민연대를 중심으로 반대추진위를 설립해 지역주민의 재산,건강,행복추구에 대한 권리를 위반하는 사항이라며 환경부의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의견을 밝혔다.

 

 

반대추진위는 SRF열병합발전소(고형 폐기물 소각장) 설립에 대한 환경부의 승인 결정에 반대하는 집회를 통해 평택은 2017년 미세먼지 고농도 일수 통계에서 51을 넘은 나쁨일수가 60일로 전북 익산시에 이어 전국 157개 지자체 중 두 번째로 심각한 곳이라며 환경부의 설치 승인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노력한다는 정부의 정책기조에 역행하는 졸속행정이라고 환경부를 비판했다.

 

 

SRF열병합발전소 설치를 추진중인 태경산업은 지난해 11월 산업통상자원부에 SRF 발전사업 허가를 신청했다.

 

 

하지만 허가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설치 신청이 반려되자 발전용량과 사용목적을 축소한 뒤 통합 환경 관리제도를 적용해 주무부처를 산자부에서 환경부로 옮겨 통합 환경허가를 신청했다.

 

 

이로 인한 시민들의 지속적인 민원에, 공재광 평택시장은 환경부에 발전소 설립에 반대하는 건의서를 제출했지만 지난 330일 환경부는 태경산업이 제출한 자료가 절차와 규정상 합법하다며 SRF열병합발전소 설립을 승인했다.

 

 

공재광 평택시장은 이번 시민걷기대회에서 열병합발전소 건립반대의사를 분명히 전달하고, 이를 위해 소송 또한 불사하겠다고 강력히 반대의지를 표명했다.




강주형 iou8686@naver.com
[기사입력일 : 2018-04-30 11:44]







문화
포토동영상
 
 
 
 
상호 : 평택조은뉴스 / 발행인, 편집인 : 강길모 / 등록일 : 2012년 7월17일
주소 : 경기도 평택시 이충동 448-10 / 등록번호 : 경기아50243 / TEL : 031-668-9600 copyright(c) 2011 평택조은뉴스All Rights Reserved.